Skip to content

조회 수 9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0찬미 예수님!
우리 교회는 오늘 성령 강림 대축일을 지냅니다.
성령 파견은 부활 사건에 속합니다. 그러므로 성경의 다른 곳과 달리 방금 들은 요한 복음서에서는 성령 파견을 부활의 날에 곧 바로 일어난 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부활하신 분의 부활 인사는 "평화"입니다. "평화가 너희와 함께!"(요한 20,19)
부활하신 분의 부활 선물은 "기쁨"입니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기뻐하였다."(요한 20,20)
평화와 기쁨, 이 둘은 성령의 열매입니다. "성령의 열매는 사랑, 기쁨, 평화, 인내, 호의, 선의, 성실, 온유, 절제입니다."(갈라 5,22)

이 평화와 기쁨으로 여러분은 살고 있습니까? 여러분이 누리는 평화는 무엇이고, 여러분의 기쁨은 어디에서 옵니까? 여러분이 평화와 기쁨으로 살아가고 있다면 왜 이중 삼중으로 문을 걸어 잠가 놓고, 마음의 문마저 꽁꽁 닫아 두고 있습니까? 여러분을 누가 위협하고 두렵게 합니까?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이 두려움에 쌓여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숨을 죽이고 있는 모습처럼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그들 가운데 오셔서 평화의 인사를 나누십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한 20,21) 하시고, 또 "성령을 받아라."(요한 20,22) 하고 말씀하시며 숨을 죽이고 있는 제자들에게 숨을 불어넣어주십니다.

거기에서 성령께서는 누구이시며, 어떻게 작용하시는지 명확하게 알려주고 있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분명한 사실은 예수님께서 미움과 거짓과 갈등과 다툼과 냉혹과 불의와 비인간성의 어둠 속에서 빛이 되고자 하신 것처럼, 삶의 모든 영역에서 참으로 진실되이 살고자 결심하는 사람에게서만 성령께서 누구이시며 어떻게 작용하시는지 알아챌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가정에서, 학교에서, 직장에서, 사회생활에서 일상의 체험들은 무엇이 성령이신지, 무엇이 성령이 아니신지 그리고 무엇이 성령의 작용하심인지, 무엇이 성령의 작용하심이 아닌지 드러내 보여줍니다. 남을 판단하고 심판하기 위해서, 자신을 돋보이게하고 상처를 받지 않기 위해서, 경력이나 실적을 쌓아올리기 위해서, 건강을 챙기고 재물을 모으기 위해서, 안락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 그런 일들을 위해서라면 성령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회생활 규범을 조금 알고 지키면 충분합니다. 멸 가지 요령을 익히거나 적당한 술책을 부리거나 몇몇 동조자들만 구하면 충분합니다. 그런 삶과 다른 삶을 살고자 하는 사람은 착한 마음과 선한 정신과 거룩한 영을 지니고 살아가기가 얼마나 힘든지 그 즉시 알아채게 됩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평화가 너희와 함께!" 라는 인사와 동시에 "성령을 받아라."는 말씀의 이중적 의미를 보다 깊이 헤아려 보아야 합니다.

우리 교회의 오래된 찬미가 중에 "Veni Creator Spiritus"(오소서 창조주 성령이여) 라는 가사로 시작하는 성가가 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이 성가를 부르며 성령께 간청을 드립니다. 성령께서는 역동하는 영이십니다. 그러나 세상의 이러저러한 움직임이 아니라, 창조적으로 역동하는 영이십니다. 성령께서는 불평과 불만 그리고 불쾌함과 우울함이 아니라, 생명과 기쁨과 평화를 창조하시는 역동의 영이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 복음 마지막 부분에서 들려주고 있듯이, 우리 교회는 죄인들을 용서하거나 또는 그대로 버려둘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알아들을 수 있게 됩니다. 성경의 표현에 따르면, 죄는 경직되고 고집스런 마음, 억압과 속박 그리고 단절과 분열의 상태를 두고 하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우리 신앙공동체와 우리 신자들의 굳게 닫아 놓고 있는 문들과 그리고 위축되고 두려움에 쌓여 고집과 단절을 불러일으키는 삶의 모습들을 바라보게 됩니다. 우리 교회와 신자들 각자는 굳게 닫아 놓은 자신의 문들을 활짝 열어젖혀서 탁한 공기를 빼내고 신선한 공기를 받아 들여 환기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성령의 역동하는 기운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성령 자체는 모든 것을 내어 줌으로써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엄청난 선물입니다. 성령께서는 언제나 부활하신 주님과 그분을 따르는 사람들을 결합시키 주십니다. 성령께서는 부활하신 주님을 믿고 따르는 우리를 하나 되게 하십니다. 그리고 성령께서는 죄인들인 우리의 회개를 통하여 세상을 새롭게 만드시고, 그 안에 기쁨과 평화로 채워주십니다.

성령을 아는 것, 이 또한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힘을 주시는 성령의 선물입니다. 만약 우리가 진리의 영이신, 창조적으로 역동하는 영이신 성령을 청하지 않는다면, 잠가 놓은 문을 통하여 들어오신 주님께서 어떻게 우리 가운데 계실 수 있으며, 우리에게 당신의 평화를 주실 수 있으며, 우리에게 우리의 죄들을 용서해 주실 수 있겠습니까?

성령 강림 대축일인 오늘 우리 교회와 우리 모두는 성령께서 오시기를 특별히 청해야 합니다. 그리고 여러분 모두 "성령을 받으십시오!" 아멘.


  1. No Image

    주님 세례 축일(20130113)

    ||0||0루카 3,15-16.21-22 찬미 예수님! 주님 세례 축일입니다. 오늘로 성탄시기는 끝나고, 내일부터는 연중시기가 시작됩니다. 주님의 탄생과 주님의 공현과 주님의 세례는 세상에 당신을 드러내시는 하느님의 하나의 방식이며, 동일한 사건의 연장선상에 있...
    Date2013.01.13 By주임신부 Views1020
    Read More
  2. No Image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20120610)

    ||0||0그랏즈 자매교구의 날 첫영성체 마르 14,12-16.22-26 우리 교회는 오늘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을 지냅니다. 이 날 우리 교구는 오스트리아 그랏즈 교구와의 자매 결연 41주년을 기념합니다. 비록 서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양 교구는 한 분이신 ...
    Date2012.06.12 By주임신부 Views1544
    Read More
  3. No Image

    삼위일체 대축일(20120603)

    ||0||0마태 28,16-20 우리 교회는 오늘 "삼위일체 대축일"을 지냅니다. 한 분이시며 삼위이신 하느님의 신비는 이해하기 어렵다고 사람들은 말합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은 인간이 깊은 사색이나 성찰을 통해 이끌어낸 소위 '전문 용어'...
    Date2012.06.12 By주임신부 Views754
    Read More
  4. No Image

    성령 강림 대축일(20120527)

    ||0||0찬미 예수님! 우리 교회는 오늘 성령 강림 대축일을 지냅니다. 성령 파견은 부활 사건에 속합니다. 그러므로 성경의 다른 곳과 달리 방금 들은 요한 복음서에서는 성령 파견을 부활의 날에 곧 바로 일어난 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부활하신 분의 부활 ...
    Date2012.05.27 By주임신부 Views998
    Read More
  5. No Image

    주님 승천 대축일(20120520)

    ||0||0우리 교회는 오늘 "주님 승천 대축일"을 지냅니다. 사람이 되시고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늘에 오르시어 하느님의 영광 속에 받아들여짐을 기념합니다. 하느님의 영광 속에서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대사제로, 우리의 중재자로, 우리...
    Date2012.05.20 By주임신부 Views736
    Read More
  6. No Image

    부활 제6주일(요한 15,9-17)

    ||0||0부활 제6주일입니다. 부활시기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소중한 부활신앙을 새롭게 깨우치면서 살아가는 은총의 때입니다. 이 시기의 강론은 당연히 예수님의 부활 사건을 철저히 따릅니다. 예수님의 부활 속에서 하느님의 신비가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기 ...
    Date2012.05.13 By주임신부 Views665
    Read More
  7. No Image

    부활 제5주일(요한 15,1-8)

    ||0||0예수님의 부활은 믿고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건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 당시나 지금이나, 부활 사건 자체를 믿기 어려워 합니다. 그러나 부활 사건 자체보다 더 어려운 것은 사실 부활을 확인 할 수 있는 그 어떤 것을 볼 수 없는데 있습니다. 예수님...
    Date2012.05.13 By주임신부 Views786
    Read More
  8. No Image

    부활 제4주일/성소주일(요한 10,11-18)

    ||0||0우리 교회는 오늘 성소주일을 지냅니다. 하느님의 부르심에 대해 특별히 기도하고 마음에 깊이 새기는 날입니다. 우리가 자주 듣고 하는 말들이 있습니다. '행복은 자기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삶의 기쁨과 즐거움은 자기 나름대로 얻어 누려야 한다.'...
    Date2012.04.29 By주임신부 Views873
    Read More
  9. No Image

    부활 제3주일(루카 24,35-48)

    ||0||0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고, 궁핍하게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정치 사회 교육 문화 예술 등 자신들의 분야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활발하게 활동하며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고, 그렇지 못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타고나는 것일까요, ...
    Date2012.04.22 By주임신부 Views922
    Read More
  10. No Image

    부활 제2주일(요한 20,19-31)

    ||0||0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습니다. 되살아나신 주님께서 우리 가운데 계십니다. 부활하신 주님께서 함께 하심으로 우리 신앙공동체는 살아 있습니다. 산다는 것은 무엇입니까? 산다는 것은 '현재', '지금'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이미 지나간 어제나 아직...
    Date2012.04.15 By주임신부 Views805
    Read More
  11. No Image

    부활대축일

    ||0||0교구장 주교님의 2012년 부활절 담화문 "부할 - 영원한 삶을 향한 여정"으로 대신합니다.
    Date2012.04.12 By주임신부 Views546
    Read More
  12. No Image

    부활 성야(마르 16,1-7)

    ||0||0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거룩한 이 밤에 우리는 한자리에 모여 미사를 봉헌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께서 살아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가운데 함께 계시기 때문입니다. 이 부활 소식을 우리는 방금 복음서를 통해 들었...
    Date2012.04.12 By주임신부 Views664
    Read More
  13. No Image

    주님 만찬 성목요일(요한 13,1-5)

    ||0||0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성삼일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실 거룩한 삼일은 유일무이한 하나의 날입니다. 우리는 이 날들에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서 아버지 하느님에게로 건너가신 신비를 기념하며 세상에 드러내는 예식을 거행합니다. 제자들과의 마지막 식...
    Date2012.04.06 By주임신부 Views607
    Read More
  14. No Image

    성주간 수요일(마태 26,14-25)

    ||0||0사람은 때와 장소를 잘 알고 살아야 한다고 말들을 합니다. 있어야 할 때와 없어야 할 때를 잘 구별하고, 있어야 할 자리와 없어야 할 자리를 잘 분별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부모가 자녀 교육에 있어서, 자녀가 있어야 할 때와 자리를 잘 알고, 거기에서...
    Date2012.04.04 By주임신부 Views718
    Read More
  15. No Image

    성주간 화요일(요한 13,21-33.36-38)

    ||0||0"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요한 13,21; 12,4; 마태 26,21) 그 "한 사람"이 누구인지 우리는 잘 압니다. 유다 이스가리옷입니다. 성주간 월, 화, 수요일 삼일간에 걸쳐 우리는 배반자 유다를 주목합니다. 유다가 주님을 배반할 줄 ...
    Date2012.04.03 By주임신부 Views7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당일일정: (Fri Dec 6, 2019)

642-817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원이대로473번길 25
전화:(055)262-0985 팩스: (055)285-1826
Copyright © 2013 반송성당. All Rights Reserved

천주교마산교구 미디어국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